백화점 주차장서 승용차 추락…1명 숨져

백화점 지하주차장에서 승용차가 벽을 뚫고 추락해 운전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오전 10시 43분 광주 동구 대인동 롯데백화점 지하 3층 주차장에서 백모(26)씨가 운전하던 오피러스 승용차가 지하 6층으로 떨어졌다.

이 승용차는 주차칸에 설치된 방지턱을 넘은 뒤 두께 15㎝ 가량인 벽을 뚫고 나가 기계실이 있는 지하 6층까지 뒤집힌 채 추락했다.

이 사고로 백씨가 다쳐 전남대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백화점 측은 지하 3층 벽면을 나무판자로 덮고 차량이 떨어진 지점에 설치된 방화셔터를 닫아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백화점의 한 관계자는 "주차용역업체 직원인 백씨가 다른 사람의 승용차를 대리 주차하다가 사고가 난 것 같다"며 "고객들에게 사고 사실을 안내하면서 영업은 정상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이 정상 속도로 주차 칸을 향하는 장면이 폐쇄회로 TV에 찍힌 점 등으로 미뤄 주차를 할 무렵 갑작스런 급가속으로 사고가 난 것이 아닌가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장아름 기자 sangwon700@yna.co.krareum@yna.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