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역학조사 및 전문가 자문회의 결과
타미플루 복용후 이틀간 관찰 및 주의 당부


신종플루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투약한 뒤 아파트에서 뛰어내린 10대 투신사고와 관련, 보건당국이 타미플루로 인한 부작용일 가능성이 작다고 결론을 내렸다.

보건복지가족부 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타미플루 부작용 의심사례로 신고된 수도권 거주 14세 이 모군에 대한 역학조사 및 전문가 자문결과 단 한차례 타미플루 투약으로 이상행동이 발생했을 가능성은 매우 작다"고 15일 밝혔다.

대책본부는 이미 미국과 일본에서도 유사한 사건이 있었지만, 타미플루와 정신과 질환은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설명했다.

대책본부는 이 사건과 관련, 14일 역학조사를 벌이고 이어 소아청소년과 및 정신과 분야 전문가들의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질병관리본부 권준욱 전염병관리과장은 "전문가 회의에서 이번 사고를 약물 부작용으로 보려면 하루나 이틀 이상 해당 약을 복용했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면서 "우연성 등에 대한 지적도 나왔지만 분명한 것은 이번 사고가 타미플루 부작용으로 보기 어렵다는데 전체적인 동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대책본부는 그러나 광범위한 타미플루 사용에 따른 부작용 발생의 사전 예방적 조치로써 사용설명서에 반영된 경고문과 같이, 10대 소아청소년 중 타미플루 복용자에 대해서는 '복용 후, 이틀간 보호자의 관찰 및 주의'를 강조했다.

또 의사 및 약사들에게도 이를 보호자에게 알릴 것을 권고했다.

경기도 부천에 거주하는 이 군은 지난달 29일 고열증세로 인근병원에서 타미플루를 처방받아 다음날 약을 먹은 뒤 잠자리에 들었다가 악몽과 함께 방창문 방충망을 뜯고 뛰어내렸다.

이 군은 신종플루 확진판정을 받지는 않았다.

대책본부는 이 군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기저질환은 없으며 30일 취침전 타미플루 1 캡슐을 항생제, 항히스타민제, 소염진통제 등과 같이 복용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yk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