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사 교섭 무산을 놓고 노사가 서로 책임을 물으면서 신경전을 벌이고 나서 노사교섭이 사실상 어렵게 됐다.

쌍용자동차 사측은 26일 입장자료를 통해 "대화를 위해서는 노조가 해고 노동자에 대한 구체적.실질적인 제안을 해야한다"며 "무급 순환휴직과 같이 '해고는 한 명도 안된다'는 입장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측은 특히 "25일 대화재개를 결정하고도 민주노총의 폭력행위가 다시 발생하는 등 대화의 진위를 의심케 하는 일이 계속되고 있다"며 "폭력행위가 계속되는 한 대화 성립이 어렵다"고 밝혔다.

노조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화와 교섭을 말하는 사측이 시간과 장소를 정하지 않는 것은 공권력 침탈의 시간을 벌기 위함"이라며 "6시간동안의 노사정 대책회의에서 대화를 결정하고도 불참하는 등 사측의 무책임한 행동으로 노사 신뢰의 근간이 무너진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어 "대화 결정 이후에도 사측과 경찰은 언론의 사각지대에서 최루액 살포와 폭력침탈을 계속하고 있다"며 "살인진압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쌍용차 노사 중재단의 정장선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평택 공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노사의 조속한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정 의원은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공권력 투입 자제를 정부에 요청하기로 했다"며 "수도와 전기.의약품이 노조에 제공돼야 하며 어제 발생한 민주노총-경찰 폭력사태도 더 이상 안 된다"고 말했다.

쌍용차 노사는 당초 25일 평택 공장에서 송명호 평택시장과 원유철(한나라당) 정장선(민주당) 권영길(민주노동당) 의원 등 중재단과 함께 대화를 재개하기로 합의했으나 사측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중재단의 설득으로 사측은 노사 대화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정확한 시점과 장소는 정하지 않았다.

(평택연합뉴스) 심언철 기자 press108@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