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사에서 전동차 진입 직전 선로의 위험천만한 상황에서 선로에 떨어진 노인을 고등학생이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지하철 1호선 금천구청역에 따르면 10일 오후 6시30분께 승객 오모(70)씨가 역사 승강장에서 선로로 떨어져 넘어진 것을 모 고등학교 2학년 권오태(17)군이 보고 곧바로 몸을 던져 오씨를 구했다.

역 관계자는 "오씨가 술에 취해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할 정도로 비틀거리다 넘어지자 근처에 있던 권군이 승강장 밑으로 내려가 오씨를 안고 옆 선로로 몸을 피했고, 불과 5∼6초 뒤 병점발 청량리행 전동열차가 들어왔다"고 말했다.

권군은 당시 학원에 가려고 전동차를 기다리다 오씨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레일측은 "권군의 선행을 널리 알리고자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hapy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