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전 11시10분께 충남 서산시 해미면 산수저수지 인근 야산에서 전북 군산경찰서 소속 정모(41) 경사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마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군산 모 지구대에 근무하던 정 경사는 지난달 말부터 내부 감찰을 받아오다 지난 8일 직위해제됐다.

경찰은 정 경사가 직위해제된 뒤 심리적 압박을 견디지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서산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te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