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닷컴]서울 강북의 끝자락인 도봉산과 수락산 사이에 세계 4대 꽃 중 하나로 꼽히는 붓꽃(Iris)이 가득한 특수식물원이 들어섰다.서울시는 도봉구 도봉산 4번지 일대 5만2417㎡에 ‘서울창포원(Seoul Iris Garden)’을 조성해 오는 7일 문을 연다고 1일 발표했다.

이곳에는 노랑꽃창포,부채붓꽃,타래붓꽃,범부채 등 꽃봉오리가 ‘붓’ 모양을 한 붓꽃류 130여종 30만본이 1만5000㎡에 걸쳐 식재돼 있어 ‘창포원’으로 이름 붙여졌다.붓꽃은 매년 5∼6월 개화하며 꽃이 없을 때에도 잎 모양이 난과 비슷해 관상용으로 좋은 평가를 받는다.

이와 함께 창포원 내에 들어선 ‘약용식물원’에는 당귀,삼지고엽초,복분자,산마늘 등 70종 13만본이 식재돼 국내에서 생산되는 약용식물 대부분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창포원에는 또 습지식물 7만본이 식재된 ‘습지원’과 군락지 식생을 관찰할 수 있는 ‘천이관찰원’‘숲속쉼터’ 등이 조성돼 생태교육 및 여가공간으로 활용된다.

시 관계자는 “서울창포원은 지하철 도봉산역과 1분 거리여서 접근성이 좋다”며 “인근 중랑천과 도봉산 입구에 붓꽃을 추가로 심어 이 일대를 꽃창포 명소로 가꿀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