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참사'를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본부(정병두 본부장)는 31일 경찰의 과잉진압 의혹과 관련, 경찰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증거물을 분석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30일 서울지방경찰청 정보과와 경비과, 용산경찰서 통신계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아 진압 당시 상황보고서, 농성장 진입계획서, 무전 통신 및 통화 기록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경찰의 농성 진압 진행 과정을 세밀하게 나눠 무리한 부분이나 잘못된 점이 있었는지를 확인 중이다.

검찰은 특히 농성 진압 당시의 상황을 경찰청장 내정자인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이 실시간으로 보고받았는지도 집중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자료 분석이 끝나는 대로 당시 현장 지휘에 관여했던 경찰 간부들을 선별적으로 재소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 결과를 토대로 김 청장에 대한 소환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검찰은 이번 점거농성에 전국철거민연합회(전철연)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는지를 규명하기 위해 이충연 용산 철거민대책위원회 위원장(구속)을 상대로 전철연에 전달된 자금이 있는지를 추궁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taejong75@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