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우병우 부장검사)는 14일 한국자산관리공사(KAMCO)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수사관들을 서울 강남구 자산관리공사에 보내 임직원 사무실 및 서류 보관장소 등을 수색해 관련 서류 등 상당량의 압수물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자산관리공사가 부실채권을 인수해 되팔아 채권을 변제받는 과정에서 일부 임직원들이 비리를 저질렀다는 범죄 첩보가 있어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 차대운 기자 setuz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