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초중고에 원어민 교사로 근무중인 외국인 중 106명이 정식 학사 학위없이 일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교육위 민병두(대통합민주신당) 의원은 16일 "교육부가 보고한 원어민 보조교사 2천970명의 졸업 학위와 미 인증기관 등의 데이터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현재 106명이 학사 학위 없이 근무중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민 의원에 따르면 `비인증' 원어민 교사 106명은 고교 졸업장을 학사 학위라고 제출하고 임용된 경우, 정식 대학이 아닌 미인가 대학을 나온 경우, 1-2년 과정의 직업훈련 학교를 다닌 경우, 비영어권 국가 출신이 비영어권 국가 대학을 나온 경우 등이다.

이들이 근무중인 학교는 서울과 경기를 비롯해 전국에 산재해 있으며 신흥 명문으로 알려진 지방 자사고에서 적발된 사례도 있다.

민 의원은 이번 조사결과는 원어민 보조교사의 최종 학교 명단을 미국 메인주 등이 발표하는 비인가대학 명단, 유네스코 산하 국제대학협회의 인증대학 명단, 미국 고등교육인증위원회의 데이터베이스를 교차 대조한 것이라고 전했다.

민 의원은 "`비인증' 혐의가 짙은 학교에 대해 위키피디아, 구글, 해당 학교 홈피를 직접 조사해 비인가대학의 학위증을 제출한 경우는 적발이 가능했지만 학교명을 부정확하게 보고한 경우와 학위증의 위조 여부는 검증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같은 미인가 대학을 나온 사람들이 여러명 있어 이들이 조직적으로 제도적 허점을 악용했다는 의심이 들고 추가 조사가 필요한 비인증 교사가 상당수 더 있는 것으로 본다"며 "검증 시스템을 구축하고 학사 학위없이 근무중인 교사들에 대한 사법처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ks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