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한 명을 낳아 4년제 대학까지 졸업시키는 데 모두 2억3200만원 정도의 비용이 든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2006년 6~8월 전국 6787가구의 18세 미만 1만1816명(대학생 및 재수생은 20세 미만)을 대상으로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를 조사한 결과 출생 후 자녀를 대학까지 교육시킬 경우 자녀 1명당 2억3199만원의 양육비가 드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2003년 추계치인 1억9870만원보다 16.8% 증가한 것이다.

연령대별로는 △영아(0~2세) 2264만원 △유아(3~5세) 2692만원 △초등학생(6~11세) 5652만원 △중학생(12~14세) 3132만원 △고등학생(15~17세) 3592만원 △대학생(18세 이상) 5865만원의 돈이 들어가는 것으로 추정됐다.

박수진 기자 notwo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