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절반 “북한서 일해도 괜찮다”

구직자 2명 중 1명은 북한으로 취업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www.saramin.co.kr)은 구직자 866명을 대상으로 “북한으로 취업 할 의향이 있습니까?”라는 설문조사 결과, 51.5%가 ‘있다’라고 응답했다고 16일 밝혔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57.9%)이 여성(37.4%)보다 북한으로의 취업의향이 20.5%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의향이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특별한 경험이 될 것 같아서’가 49.1%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보람이 있을 것 같아서’(13.9%), ‘경력관리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13.2%), ‘고용이 안정적일 것 같아서’(6.5%)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취업의향이 없는 이유로는 32.4%가 ‘생활이 불편할 것 같아서’를 꼽았다. ‘가족과 떨어져야 하므로’(14.8%), ‘신변이 위험할 것 같아서’(13.8%), ‘업무에 제약이 많을 것 같아서’(13.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향후 통일을 희망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77.8%가 ‘희망한다’를 택했고 그 이유로는 ‘한 민족이기 때문에’가 51%로 가장 많았으며, 통일을 희망하지 않는 이유는 ‘남한의 경제적 부담이 너무 크기 때문에’(62%)를 가장 많이 꼽았다.

한경닷컴 이정우 기자 cyclone222@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