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노인보호전문기관, 노인학대예방센터 신고사례 분석

우리나라 노인학대의 절반 이상이 아들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중앙노인보호전문기관이 10일 내놓은 '2006년 전국 노인학대상담사업 현황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18개 노인학대예방센터에 접수된 학대 신고사례는 모두 2천274건으로 전년도(2천38건)보다 11.6%가 증가했다.

가해자는 아들이 1천393명(55.5%)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을 비롯해 며느리 296명(11.8%), 딸 260명(10.4%), 배우자 184명(7.3%) 등 친족이 전체 가해자의 89.6%(2천247명)를 차지했다.

학대 유형별로는 언어.정서적 학대가 1천557건(42.3%)으로 가장 많았고, 방임 816건(22.2%), 신체적 학대 768건(20.9%), 재정적 학대 415건(11.3%)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노인 중 여성노인은 1천540명(67.7%)으로 전체 피해노인의 3분의2를 차지했으며 피해노인의 연령분포는 70~74세가 536명(23.7%), 75~79세 452명(19.9%), 80~84세 381명(16.8%), 60~64세 289명(7.4%) 등이었다.

학대의 주된 원인은 가해자-피해자 개인 갈등 등 가족 갈등이 1천428건(49.4%)으로 가장 많았고 부담과 스트레스 많은 피해자 부양 335건(11.6%), 가해자 및 가족의 경제적 어려움 331건(11.5%), 자녀 간 갈등 263건(9.1%) 등도 크게 작용했다.

복지부는 학대유발 요인을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14일 서울 남대문 대우센터 컨벤션홀에서 '가족은 왜 노인을 학대하는가'라는 주제로 제2회 세계 노인학대인식의 날(6월 15일) 기념 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scitec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