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은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떨어질 전망이다.

또 중국에서 발생한 황사가 북한지역에 약하게 나타나고 우리나라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남서쪽에서 다가온 기압골의 영향을 받은 뒤 점차 벗어나겠다"며 "전국이 흐리고 곳에 따라 비가 온 뒤 오후에 서쪽지방부터 갤 것"이라고 밝혔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내륙, 강원 영서, 충청, 영ㆍ호남(해안 제외)에 5mm 미만, 강원 영동, 영ㆍ호남 해안 5∼10mm이며, 제주는 14일까지 최고 20mm까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강원 산간에서는 1∼3cm 가량의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낮 기온은 전날보다 7∼8도 가량 떨어져 전국적으로 9∼15도의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지역별 낮 기온은 서울 12도, 인천ㆍ대구ㆍ부산ㆍ제주 13도, 춘천ㆍ청주ㆍ대전ㆍ전주 14도, 강릉 9도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내려 기온이 떨어지겠지만 내일부터는 평년 기온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