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당수의 직장인들이 직장상사 또는 동료로부터 성추행이나 성희롱을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취업포털 스카우트(www.scout.co.kr)에 따르면 자사 회원인 직장인 1천22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32.3%(395명)가 '성희롱.성추행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 응답자의 62.4%(267명), 남성 응답자 16.1%(128명)가 각각 성희롱.성추행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성희롱.성추행 내용으로 ▲원치 않는 신체접촉(38.2%) ▲성적 농담(32.7%) ▲외모.몸매 비하 발언(17.2%) 등을 들었으며 '성관계를 요구받았다'는 응답도 7.6%나 됐다.

성희롱.성추행 가해자로는 직장상사를 꼽은 응답자가 73.2%로 가장 많았으며 직장동료와 후배를 꼽은 응답자도 각각 16.5%와 3.8%나 됐다.

그러나 성희롱이나 성추행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는 응답은 18.2%에 불과했으며 나머지 응답자는 이를 문제삼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36%만이 직장 내에서 성희롱 예방 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으며 24.4%가 사내에 성희롱 관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이 마련돼 있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solec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