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석(黃禹錫) 서울대교수의 난자조달 윤리문제에 관한 지난해 11월 보건복지부의 기자회견 과정에서 박기영(朴基榮) 전 청와대 정보과학기술보좌관이 직접 개입, 사태를 축소.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보건복지위 소속의 한나라당 박재완(朴宰完) 의원은 19일 "지난해 11월24일 황 교수의 난자조달 윤리부분에 대한 기자회견 주체가 박 전 보좌관의 지시로 서울대 수의대 IRB(기관윤리위원회)에서 갑자기 복지부로 바뀌게 됐다는 복지부의 답변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최근 박 의원에게 제출한 답변서에서 "박 전 보좌관이 24일 오전 복지부 차관에게 `기자회견을 위해 복지부로 이동중이던 수의대 IRB 이영순 위원장에게 가지 말라는 전화를 걸었다'는 내용을 통보, 복지부 홍보관리관이 IRB의 조사결과를 대신 발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박 의원이 확보한 수의대 IRB 조사결과서 초안에는 `황 교수가 여성연구원들의 난자 제공 가능성을 2003년 8∼9월 어렴풋이 느꼈다고 진술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으나 언론에 공개된 최종본에는 이 부분이 빠진 채 황 교수의 인지 시점이 2004년 5월로 돼 있다.

복지부 답변자료에 따르면 수의대 IRB는 기자회견 전날인 23일 밤 조사결과 보고서를 복지부에 제출한 뒤 이튿날 오전 수정본을 다시 제출했다는 것이다.

황 교수도 복지부의 발표에 이어 같은 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연구원들의 난자 제공 인지 시점을 2004년 5월로 발표했었다.

박 의원은 "청와대의 개입으로 정부부처가 수의대 IRB 조사결과를 그대로 인용 발표함으로써 법이나 윤리상 문제가 없다는 점을 성급히 기정사실화해 추후 추가로 드러난 난자조달과정의 진상을 축소.왜곡하게 된 셈"이라며 "난자 인지 시점 등 주요 부분이 갑자기 삭제된 경위에 대해서도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과학기술부가 실체도 없는 사이언스지 보도내용을 근거로 황 교수팀의 연구지원 예산을 책정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당시 인용했던 줄기세포 추출 연구성과 전망에 대한 사이언스 보도 원문을 아직까지 찾아내지 못했다는 답변을 최근 과기부로부터 제출받았다"며 "이는 미국 증권전문가의 코멘트가 와전되면서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을 과기부가 최종 확인없이 재인용한데 따른 것으로, 주먹구구식 예산지원 실태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과기부는 지난 2004년 11월 국회에 낸 2005년 예산안 설명자료에서 "사이언스지가 인간배아 줄기세포 추출 연구 성과로 연간 500억 달러에 이르는 신규 의약품 시장이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설명했으며 국가과학기술위원회도 같은해 12월 같은 내용을 청와대에 보고했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hanks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