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일부 회원 변호사가 민변 회원인 강금실 법무부 장관과 천정배.이종걸 열린우리당 의원이 이라크파병반대에 미온적이었다는 이유로 이들의 징계를 요구하는 e-메일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9일 민변 등에 따르면 최근 민변 소장 변호사 2명은 민변 회원 전원에게 보낸 e-메일에서 "강 장관 등은 이라크 파병계획을 즉각 철회하라는 민변의 입장을 반영하지 못한 채 파병에 찬성하거나 반대에 미온적이었다"며 "이들을 민변 차원에서 징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회칙상 회원 10명 이상의 동의가 있으면 회원들의 징계안을 정식 발의할 수 있으며 현재 일부 변호사들은 징계 동의안에 일부 찬성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식의안으로 채택되더라도 징계가 이뤄질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관측이 강하다.

민변 집행부의 한 관계자는 "정치적 여건이 고려된 파병결정을 이유로 징계를 한다는 것이 가능한지 다소 의문"이라며 "아직 회원들의 의견을 묻는 단계인 것으로 알고 있지만 안건으로 접수되면 그때가서 논의할 문제"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