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최진실이 오는 3월 MBC TV 24부작 주말드라마 `장미의 전쟁'(극본 김선영, 연출 이창순)을 통해 TV에 복귀한다. `회전목마' 후속인 이 드라마에서 최진실은 탤런트 최수종과 호흡을 맞춰 갈등속에서 서로 상처를 입고 헤어졌다가 재결합하는 부부를 연기하게 된다. 최진실과 최수종은 1992년 한국 트렌디드라마의 원조격인 MBC `질투' 이후 12년만에 호흡을 맞추는 셈이다. 남편 조성민과의 불화로 힘든 시간을 보낸 최진실로서는 2002년 MBC `그대를 알고부터' 이후 2년만의 활동 재개다. 최진실은 지난 12월 가진 기자회견에서 밝힌 영화 출연에 앞서 이 드라마를 선택했다. `장미의 전쟁'은 1994년 `마지막 연인' 출연 이후 줄곧 KBS 드라마에 출연해 온최수종이 10년 만의 MBC 출연으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애인', `신데렐라', `눈사람' 등을 연출한 이창순 PD는 "최진실씨로부터 26일 오후 출연 결정을 받았다"면서 "`질투'의 두 주인공을 통해 연애와 결혼을 둘러싼 사랑과 갈등을 솔직하면서도 따뜻하게 그려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j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