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금 의혹사건'을 수사중인 송두환 특별검사팀은 8일 현대상선 대북송금 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진 국정원 간부 김모씨를 소환조사했다.

특검팀은 또 김충식 전 현대상선 사장을 9일 소환해 2000년 6월 현대상선에 대한 산업은행의 4천억원 대출과정과 2천2백35억원(2억달러)의 대북송금 과정을 집중 조사키로 했다.

김씨는 2000년 6월 대북송금 당시 국정원 기조실에서 예산업무를 담당했으며 최규백 전 기조실장의 지시로 김충식 현대상선 사장으로부터 2천2백35억원을 받아 송금한 실무를 맡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검팀은 지난 6일 소환된 국정원 과장급 직원보다 한 직급이 높은 김씨를 이날 소환한데 이어 금명간 최규백씨도 소환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특검팀 수사는 곧 국정원 고위 인사로 확대될 전망이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