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3명중 1명은 한 차례 이상 학대를 경험했고 육체적 학대보다 정서적 학대를 당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김창국)가 지난해 7월부터 5개월간 전국의 노인 1천3백49명을 상대로 면접조사를 실시, 6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조사대상중 37.8%(5백10명)가 한 차례 이상 학대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학대 종류별로는 '무관심하거나 냉담하게 대하는 경우'(19.9%), '의견을 말하면 불평하거나 화를 내는 경우'(12.3%) 등의 정서적 학대가 △실수를 비난하거나 꾸짖어 자존심을 상하게 한다(10.5%) △스스로 식사를 준비할 수 없는 노인을 혼자 집에 내버려 둔다(8.6%) 등의 언어적 학대 및 방임.육체적 학대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일반인 1천명에 대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 '발로 차거나 주먹으로 때린다'(98.3%)와 같은 신체적 학대는 '노인학대'라고 대부분 알고 있었으나 '의견을 말하면 간섭한다고 화를 낸다'거나 '친구나 친척이 방문하는 것을 싫어한다' 등의 '정서적 학대'에 대해서는 각각 36.2%와 29.2%만이 '노인학대'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