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 관찰 기회를 제공하고 생물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중인 자연환경보전 이용시설, 일명 생태체험장 조성사업이 무분별하게 이뤄져 오히려 자연을 훼손할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내달중 본부와 지방환경청, 학자 등 민관 합동으로 조사단을 구성해 완공된 5개 시설과 추진중이거나 예정인 26개 생태체험장을 점검한 뒤 기존의 관련 지침을 보완할 계획이다.

28일 환경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97년부터 2010년까지 총 4천760억원을 투입해 161개소에 관찰 및 전망대, 방문센터, 관찰로, 전시관, 생태식물원, 자연학습관등 생태체험장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환경부 당국자는 그러나 "시.군에서 관광이나 학습 등을 이유로 2개의 생태체험장을 조성하는가 하면 인접 지역도 경쟁적으로 생태체험장 건설에 뛰어드는 경향도있다"면서 "자연환경이 우수한 지역에 생태체험장을 인위적으로 만들 경우 생태계훼손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당국자는 "생태체험장 조성은 필요하지만 자연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달중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단을 파견키로 했다"면서 "생태체험장의 사업효과와 생태계 훼손 여부, 문제점 등이 파악되면 이를 바탕으로 내년 초 자연환경보전 이용시설지침을 보완, 개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부 시민.환경단체에서는 관광확대 등 수익사업 차원에서 생태체험장에 휴게실이나 전망대 등 필요 이상의 건축물을 세우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녹색연합의 김타균 정책실장은 "매립지 등 혐오시설을 테마공원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세수 확대 등 수익을 목적으로 생태체험장을 조성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천수만이나 동강, 창녕 우포늪 등 생태체험장 설치가 추진되는 지역대부분은 사람들의 접근을 최소화해야 할 곳"이라면서 "진입로, 휴게실, 전망대 등이 건설되면 서식지 잠식이 이뤄져 생태계가 오히려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실례로 강원도 철원군은 지난 6월 철새 도래지인 철원평야에 총 25억원을 투입해 철새 탐조관광지 개발사업을 추진했으나 생태계 훼손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부딪혀 계획을 철회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심규석기자 k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