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수부(김종빈 검사장)는 30일 이수동 전아태재단 상임이사 집에서 발견된 언론개혁 등 문건 4종은 광주지역 모언론사 기자인 박모(34)씨가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히고 문건을 공개했다.

검찰은 박씨를 이날 소환, 조사한 결과 문건 작성이 범죄행위와는 무관한 것으로 결론짓고 내사종결했다.

조사결과 박씨는 99년 8월 이수동씨의 개인비서인 박모(59) 전 전남도지사 직소민원실장으로부터 "현정부에서 각종 정책들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는 아이디어를 글로 써달라"는 권유를 받고 평소 생각과 언론 보도내용을 종합,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박씨가 작성한 문건은 곧바로 박 전실장을 통해 이수동씨에게 전달됐고, 박씨는 후일 박 전실장의 주선으로 이씨와 만난 자리에서 문건 전달 사실을 알게 됐다고 검찰은 밝혔다.

박씨가 작성한 언론문건 중 중앙언론 관련은 ▲국내 언론사 소유 및 경영의 문제점 ▲언론개혁 필요성과 방법 등을 다루고 있으며, 지방언론 관련은 ▲광주.전남지역 언론사 현황과 개혁방안 ▲언론사별 폐간 접근 방안 등이 주요내용이다.

또 차기정권 재창출 문건은 개혁추진과 통치권 강화를 통해 정국을 안정시키는 방안을 골자로 하고 있으며, 해남군 공공근로사업 문건은 공공사업의 민간위탁에 대한 비판을 담고 있다.

박씨는 "정부의 각종 정책이 언론의 집중포화를 맞는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에서 글을 쓰게 됐다"며 "문건이 이수동씨에게 전달될지 예상하지 못했고 대가성은 없었다"고 말했다.

박씨는 이날 소속 언론사에 사표를 제출했다.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fai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