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신 국방장관은 30일 차기 전투기 사업과 관련, "F-15K 추가협상에서 한국민의 의견과 국회의 요구사항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이 사업을 추진하지 못한다는 점을 보잉측이 확실히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보잉의 제리 다니엘스 군용기.미사일 시스템 부문 사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가격인하, 절충교역 비율 상향조정, 후속 군수지원 보장 등 3가지 현안을 구체적으로 적시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황의돈 국방부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가격인하 문제와 관련, 김 장관은 "국회와 언론은 최종가격을 입찰할 당시 보잉의 가격인상을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며 "보잉은 추가협상에서 한국민이 납득할수 있는 수준으로 가격을 최대한 낮춰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후속 군수지원 문제와 관련, "국내 일부에서는 F-15K가 단종되고 '구형'이라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며 "F-15K를 한국이 인수, 운용하는 기간에 후속 군수지원에 문제가 없다는 것을 미국 정부 차원의 보장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어 그는 "이런 과제들을 해결하지 못할 경우 국회에서 F-15K 예산 획득이 불가능하며 한국민의 반대에 부딪혀 사업추진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다니엘스 보잉사장은 "그런 문제를 잘 인식하고 있으며, 한국민이 절대로 실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다니엘스 사장은 이어 "미 공군이 F-15E를 향후 30년간 운용한다는 사실 자체가 후속 군수지원에 대한 가장 확실한 보장"이라며 "그러나 어떤 형식으로 미 정부 차원에서 보장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연구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김대욱 공군참모총장은 충남 계룡대에서 다니엘스 사장의 예방을 받고 F-15K 문제와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서울=연합뉴스) 이 유 기자 ly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