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참여환경연대는 15일 발표한 '우근민 제주지사 성 추행 사건 녹취 테이프 공개'에 따른 성명을 통해 "여성부는 진실을 밝히기위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제주여민회의 녹음 테이프 공개로 제주지사의 성 추행 혐의가 명백한 사실로 입증됐다"면서 "그러나 우 지사는 이를 적극 부인하며 오히려명예훼손 혐의로 피해자와 제주여민회를 제주지검에 고소했다"고 비난했다. 이 단체는 "제주지사의 성추행 혐의가 명백한 사실로 드러난 만큼 우 지사는사실을 겸허하게 인정하고 근거없는 정치적 음해설과 녹음 테이프 조작설을 철회하고 도민 앞에 사과하라"고 밝혔다. 또한 "검찰도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이 사건이 발생한 만큼 즉각적이고 공정한 조사에 나서라"고 주장했다. (제주=연합뉴스) 이기승기자 leek@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