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당뇨병 등의 치료효과를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유전자치료용 바이러스가 국내 의료진에 의해 개발됐다. 국립암센터 김인후 박사(기초과학연구부장)는 지난 98년 6월부터 3년간 동맥경화 유발 유전자질환을 가진 쥐를 대상으로 실험한 끝에, 종전보다 약효 지속 기간은8배 이상 길고 부작용은 적은 유전자치료용 바이러스를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김 박사는 지질운반단백질 생산 유전자의 이상으로 지질이 간으로 옮겨지지 못한 채 혈관에 쌓여 있는 쥐 20마리 중 10마리를 골라 새로 개발한 바이러스에 정상유전자를 붙여 투여한 결과, 동맥경화 발병률이 1% 이하로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반면 이 바이러스로 유전자 치료를 받지 않은 실험 쥐들은 95% 이상 동맥경화를 일으켰다고 김 박사는 덧붙였다. 김 박사는 "아데노바이러스를 이용한 종전의 유전자치료법은 효과 지속 기간이 한두달에 불과하고 간기능이 악화되는 부작용도 뒤따랐다"면서 "새로 개발된 바이러스는 인체독성이 전혀 없어 혈우병,당뇨병은 물론 뇌암,간암,혈액암 등의 치료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박사가 미국 베일러 의대 조교수로 재직하면서 수행한 이같은 연구결과는 미국 과학아카데미학술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서울=연합뉴스) 한기천기자 cheon@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