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해외에서 현지 여성들을 배우로 고용, 포르노를 제작하고 미국 서버를 경유해 음란영상물을 게시한 인터넷 성인방송 운영자들이 적발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6일 외국에서 현지 여성들을 고용, 제작한 포르노 등 음란영상물을 담은 인터넷 성인방송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등에 관한 법률위반)로 모 인터넷 성인방송 사이트 촬영기획담당 김모(2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제작본부장 박모(33)씨 등 7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사장 김모(36)씨 등 4명을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장 김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인터넷 성인방송 사이트를 구축한 뒤 필리핀 마닐라에 촬영 스튜디오를 마련, 현지 술집 여성접대부 등을 인터넷 자키(IJ)로 고용한 뒤 이들이 출연한 포르노 생방송을 하루 2시간씩 인터넷 사이트로 내보내는 등 음란한 영상물을 게시한 혐의다.

이들은 한달여간 회원제 사이트로 운영, 1인당 월 회원비 2만6천원을 받는 등 1천240명으로부터 모두 4천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겼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이전에도 음란영상을 보여주는 국내 성인방송 사이트를 운영하다 단속이 심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자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위해 방송 및 네트워크 장비를 구입, 필리핀에서 이같은 성인방송용 영상물을 만든 뒤 미국 서버를 거쳐 국내에 보내온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young@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