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4일 수능 실시 직후 사설 입시기관 주도로 실시되는 가채점 결과 발표에 따른 혼란을 막기 위해 빠르면 내년부터 직접 일부 답안지를 채점해 예상 점수를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평가원 관계자는 "시험 직후 과학적 표집을 통해 예상 점수와 원점수, 표준점수를 발표할 수 있는 체제를 강구하고 있다"며 "가채점을 평가원이 실시하는 방안도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교육인적자원부는 "아직까지 그런 방안을 공식 검토해 본 적이 없다"면서 "수능 직후 혼란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의 하나가 될 수 있는지 추후 논의해 보겠지만 찬반 양론이 팽팽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chae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