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초.중등 교원의 68.7%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의 정치활동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교원단체가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를 지지할 경우 75.6%의 교원이 이를 투표에 반영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총은 지난달 전국 초.중등교원 771명을 대상으로 `교원 정치의식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교총이 교원과 교원단체의 정치활동을 선언한 것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질문에는 38.5%가 `매우 찬성', 30.2%가 `대체로 찬성'이라고 응답해 68.7%의 교원이 정치활동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보통'이라는 응답은 15.1%, `대체로 반대'는 15.8%, `매우 반대'는 0.4%를 각각 기록했다.

교원단체가 특정정당이나 후보를 지지한다면 투표에 어느 정도 반영하겠느냐는질문에는 `적극 반영'이 29.7%, `가급적 반영'이 45.9%를 각각 기록해 75.6%가 반영할 의사를 갖고 있었다. 반면 `반영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24.4%에 그쳤다.

초.중등 교원들의 정치활동을 금하는 현행법에 대해서는 63%가 `반대한다'고 했고 교원단체의 정치활동 금지에 대해서도 68.4%의 응답자가 반대의사를 밝혔다.

현 정부의 국정수행 능력을 묻는 질문에는 `대체로 못하고 있다'가 37.7%, `매우 못하고 있다'가 36.4%에 달해 74.1%의 교원이 부정적으로 대답했다.

반면 `보통이다'는 응답은 18.8%였고 `대체로 잘하고 있다'는 6.8%, `매우 잘하고 있다'는 0.4%에 그쳤다.

선거에 교원과 교원단체를 대표하는 후보를 출마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58.5%가찬성, 31.9%가 반대라고 응답했고 교원과 교원단체 대표를 각 정당에 비례대표로 참여시키는 방안에는 67.1%가 찬성, 21.8%가 반대라고 답했다.

또 교원단체의 정치활동 수위와 관련, `특정 정당 또는 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사를 표명해야 한다'에 대해 57.1%가 찬성했으나 `특정 정당 또는 후보자에 대한 기부금 제공'에 대해서는 반대가 56.3%로 절반을 넘었다.

이밖에 89.3%가 `정치가 교육에 영향을 준다'고 답했고 교원이나 교원단체가 정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다'가 63.1%에 달했다.

교총 관계자는 "다수의 교원들이 정치활동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번 조사결과는 향후 교총의 정치활동 방향을 가늠하는 기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hoon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