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은 18일 성명서를 통해 "주5일근무제 도입으로 인해 기존 임금근로조건이 저하되지 않도록 한다는 큰 원칙을 갖고 있다"며"노사정위에 불참하고 있는 민주노총이 연대와 단결의 관점에서 논의의 진전을 위한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촉구했다.

한국노총은 "1천300만 노동자와 국민들은 주5일 근무제 시행 합의를 고대하고있다"고 전제한 뒤 "임금근로조건의 저하없는 주5일 근무제 도입을 관철하려는 우리의 노력을 민주노총이 `기득권 지키기' 시각에서 바라보는 것은 결국 경영계측 주장과 일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노총은 특히 "임금보전을 위해 법 부칙에 근거규정을 두는 것은 물론 취업규칙과 단체협약에도 이를 명시하고 정부의 행정지도 노력도 뒤따르도록 하는 등의논의를 진행중"이라며 "지금은 주5일 근무제 관철을 바라는 노동계의 목소리가 하나로 나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에앞서 민주노총은 최근 성명서를 통해 "노사정위가 대기업 정규직 노동자의임금보전을 위해 다수의 중소 영세업체 노동자와 비정규직을 희생시키는 내용의 밀실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비난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기자 ofcour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