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과학기술부 장관은 14일 정부출연 연구기관 연구원의 사기진작을 위해 월급을 받으면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안식년이나 안식월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성균관대에서 ''우리나라의 과학기술정책 방향''이란 주제의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또 국책 기관 연구원이 우수한 발명을 했을 때 충분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통일된 기준을 제시하고 연구성과를 민간에 이전할 경우 인사고과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이공계 분야의 우수학생들이 의대와 치대에 진학하는 현실을 고려해 의과대학에서 생명공학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키로 했으며 의료법인에 대해 국가연구비 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