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리''가 미국 영화시장에 진출한다.

강제규 필름은 19일 할리우드 메이저 영화사인 콜럼비아 트라이스타 모션픽처 그룹이 ''쉬리''를 미국을 비롯한 북·남미 대륙에 배급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쉬리''는 오는 8월 이전에 뉴욕 로스앤젤레스등 미국내 10여개 도시에서 개봉된다.

그동안''춘향뎐''''거짓말''등이 미국내 중소 배급업자들의 배급망을 타고 개봉된 적은 있었지만 메이저 영화사가 한국영화를 배급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극장수익은 콜럼비아가 35%,강제규 필름이 65%로 나누게 된다고 강제규 필름은 밝혔다.

콜럼비아측은 ''쉬리''의 미국배급에 앞서 강제규 감독과 주연배우들을 미국 TV쇼 등에 출연시키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수 기자 dears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