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대국민 서비스를 강화하고 부정부패를 척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내년 말까지 ''전자정부''를 완성키로 하고 조만간 민.관 합동으로 ''전자정부 특별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26일 "행정자치 정보통신 재정경제 교육인적자원부 기획예산처 등 관계부처 차관 및 민간전문가 등 15명 이내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면서 "오는 30일 정부혁신추진위원회 회의에서 구성과 운영안을 확정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혁신추진위원회 산하 기구로 발족될 전자정부 특별위원회는 △중앙부처 및 지방자치단체 행정의 정보화 △종이 없는 안방민원행정 △정부 각종 조달업무의 전자상거래화(B2G) △교육정보화 및 사회복지 보건의료정보화 등 ''전자정부'' 관련 전략을 수립하고 조정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위원장은 안문석 고려대 교수가, 간사는 현정택 청와대 정책비서관이 맡는다.

정부 당국자는 "전자정부는 투명한 행정을 통한 부정부패 척결, 업무의 신속한 처리, 대국민 서비스 강화 등 3대 목표를 추진해 나가는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정부는 올해안에 주민등록과 부동산 자동차 기업 세금 등 5개 민원분야의 행정데이터베이스 공동이용 시스템을 구축해 내년말까지 원스톱서비스 체제를 실현키로 했다.

또 다양한 인터넷 민원창구를 하나로 묶는 통합민원창구(e-Gov)를 개설키로 했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