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침체된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내년3월말까지 2조5천1백80억원 규모의 공공투자사업 예산을 조기 집행한다.

또 주택건설 공사장에 건설자금 5천2백29억원을 지원해 실업난을 해소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20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동절기 실업자 해소를 위한 건설경기 부양 및 실업자 생계지원 특별대책''을 김대중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서울시는 이에따라 총 투자사업비(3조5천9백72억원)의 70%에 이르는 2조5천1백80억원을 내년 3월말 이전에 투입,고용창출효과를 극대화시키기로 했다.

주택건설 경기 활성화를 위한 특별대책도 시행된다.

서울시는 우선 건설자금 5천2백29억원을 확보,아파트 건설공사가 중단되거나 지연되고 있는 68개 사업장에 국민주택기금 4천2백16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재개발·재건축 건설업체에 대한 주택건설 활성화자금 융자규모를 세대당 2천만원에서 3천만원으로 늘리고 대출금리도 8.5%에서 7%로 낮추는 방안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이와 함께 주택건설 시공업체의 재정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재개발 구역내 폭 8m이상의 도시계획도로,신설녹지 등에 필요한 공공시설 설치비용의 절반을 서울시에서 부담키로 했다.

또 도심재개발사업이 중단된 사업장 47개 지구의 재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활성화자금 4백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시는 또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한 특별지원사업으로 내년도 물품구매 예산(1조3천1백62억원)의 93%인 1조2천2백40억원을 중소기업제품 구매에 쓰기로 했다.

이중 60%인 7천3백44억원은 상반기내에 사용해 중소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유영석 기자 yoo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