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와 충남도는 기업구조조정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중소기업들을 위해 6백8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는 등 지역경제활성화대책을 실시한다.

대전시와 충남도는 최근 ''긴급 지역경제 대책위원회''를 열고 대우자동차 동아건설 등의 부도여파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지역중소기업에 대해 운전자금 및 경영안정자금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충남도는 중소기업육성자금 가운데 6백억원을 대우자동차와 동아건설의 부도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충남도는 대우자동차 협력업체 가운데 자금난을 겪고 있는 38개 업체를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운전자금은 연리 7.5%로 업체당 3억원,경영안정자금은 연리 6.5%로 업체당 2억원까지 지원된다.

또 중소기업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은 협력업체 가운데 대출상환기일이 내년 6월 이전에 도래하는 업체는 상환기일을 6개월 연장해주기로 했다.

이와 함께 아산시 충남테크노파크에 상설지원상담반을 설치,이달말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충남도는 수출실적이 5백만달러 이하의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수출보험료의 50%를 지원하고 재래시장 개발사업 융자한도도 80억원에서 1백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또 중소유통업 구조개선자금 40억원을 연말까지 풀고 내년도 도 행정물품 조기구입과 유통업체의 지역물품구매를 강화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기업구조조정으로 공사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하철공사 등 8개 건설현장에 대해 차질없는 공사가 진행되도록 시공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현행 30% 수준인 임의 공동도급비율을 50% 수준으로 상향조정하기로 했다.

대전=이계주 기자 leer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