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대문경찰서는 25일 파업에 불참한 같은 부서 동료를 창고에 가두고 폭력을 휘두른 임모(29·서울 성북구)씨 등 호텔롯데 여직원 3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호텔롯데 식음부에 함께 근무하는 이들은 지난 23일 오후 2시께 파업기간 중 근무에 복귀했던 동료 여직원 서모(21·서울 성북구)씨를 호텔 1층 식음부 로비라운지 창고에 가두고 무릎과 뺨 등을 때려 전치 10일의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임씨 등은 "서씨가 경찰에 허위 고소장을 제출한 것"이라며 혐의내용을 부인했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