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8·15특사에 시국사범과 공안사범을 비롯 4백여명을 포함시켜줄 것을 법무부에 7일 건의했다.

박병석 대변인은 이날 확대간부회의 브리핑에서 "8·15 사면복권과 관련해 당에서 접수한 추천인을 취합,정부 주무부처에 전달했다"면서 "추천된 사람은 인권관련 단체와 당 인권위원회에서 접수한 일반인 진정과 탄원을 정리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사면복권 대상에는 남북정상회담 이후 분위기를 고려해 일부 시국사범과 공안사범이 포함된 것으로 안다"며 "당에서 건의한 대상자는 4백여명"이라고 전했다.

대상자에는 남파간첩 ''깐수''로 알려진 정수일씨와 영남위원회 사건과 관련된 김창현씨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