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금융산업노동조합은 10일 금융파업을 막기위해 3차 밤샘 협상을 벌였으나 최종합의에는 실패했다.

금융노조는 예정대로 11일 파업에 들어갔지만 절충은 계속 하기로 했다.

노.정은 이날 밤 10시부터 은행회관에서 이헌재 재정경제부장관, 이용근 금융감독위원장과 이용득 금융노조위원장 등이 모여 금융지주회사법 제정 유보, 관치금융청산법 제정 등 핵심사항에 대한 의견절충을 벌였다.

자정께 정부와 노조 대표자들은 빠지고 양측 실무자가 참여하는 노정실무위원회를 구성, 노조의 요구조건을 놓고 항목별로 협상을 진행했다.

실무협상에서도 양측은 지주회사법제정 유보 등에서 의견대립을 보였다.

관치금융철폐 등 일부 사안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인식을 같이했다.

금융노조는 이날 밤 연세대 대운동장에서 3만여명의 조합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야제를 갖고 투쟁의지를 높였다.

그러나 지도부만 파업에 참여하거나 파업에 불참하겠다는 은행이 늘고 있어 대혼란은 일어나지 않을 전망이다.

수출입업무나 기업여신업무는 인력부족으로 차질이 빚어지고 창구는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에앞서 청와대에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금융노조가 파업을 강행할 경우 관련 법에 따라 엄단키로 결정했다.

이용근 금감위원장은 파업자제 호소문을 통해 "노조의 정당한 요구나 주장은 소중히 경청하겠지만 불법파업은 법질서 수호차원에서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파업주동자 적극가담자 전산업무방해자 등을 전원 구속수사키로 했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