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3천여 주민 중 5백60여명이 실향 1세대인 강원도 속초시 청호동 ''아바이 마을'' 노인정에는 이날 아침 일찍부터 주민들이 TV 앞에 모여 김대중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영접을 받고 반갑게 악수하는 장면을 지켜봤다.

특히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김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영접을 받고 반갑게 악수하는 장면이 화면에 비춰지자 몇몇 노인들은 감정이 복받치는듯 서로 감싸안으며 눈물을 흘렸다.

1.4후퇴 때 월남했다는 여석창(74)씨는 "북한에 아내와 딸을 두고 왔는데 이번 회담이 성과를 거둬 가족을 만날 수 있었으며 좋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파주시 군내면 조산리 대성동마을 주민들도 아침 일찍부터 TV를 지켜보며 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했다.

이 마을 전창권(53) 이장은 "55년만에 이뤄지는 첫 정상회담에 만감이 교차한다"며 "바로 너머 북한 땅에 걸어갈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해 5도서''중 하나인 백령도 주민들은 다른 어느 지역보다 이번 회담에 거는 기대가 컸다.

백령 중.고교의 김용재 교장은 ''이 섬 주민의 80%가 실향민''이라며 "육안으로도 훤히 보이는 북한의 장산곶을 바라보며 망향의 한을 억눌러야 했던 주민들의 통일 염원을 풀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인천=김희영기자 songki@hankyung.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