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성 논란을 빚고 있는 미국산 유전자변형(GM)콩이 안전하다는 판정이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4일 "미국의 몬산토사가 개발한 GM콩 "라운드업 레디"에 대한 예상섭취량 독성 알레르기성(면역) 제조방법 등 안전성 관련자료를 종합 검토한 결과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유전자재조합식품(GMO)의 안전성을 인정하는 판단이 나온 것은 지난해 7월부터 GM식품을 국내수입하려면 식약청의 심사를 받도록 한 "유전자재조합식품 식품첨가물 안전성 평가자료 심사지침"이 시행된 이래 처음이다.

식약청 관계자는 "지난해 11월부터 유전자관련 교수진 연구원 소비자단체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된 "유전자재조합식품 안전성 평가위원회"에서 수십차례에 걸친 회의를 거쳐 안전하다는 판단을 내렸다"며 "몬산토사 GM콩의 안전성은 미국 일본 등에서도 인정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몬산토사의 라운드업 레디는 제초제를 뿌려도 죽지 않도록 효소를 주입시켜 농약에 대한 내성을 강화시킨 GM콩이다.

미국산 유전자변형 콩은 우리나라 콩 유통량의 30%가량을 차지하고 있으나 인체유해여부에 관한 심사를 거치지 않고 수입돼 소비자단체로부터 유해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라운드업 레디에 대한 안전성 인정을 계기로 몬산토사 아벤티스사 등 외국종자회사가 개발중인 GM 벼.옥수수.감자 등이 추가로 수입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