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서울시내 버스업계의 자율적인 구조조정을 촉진하기 위해 버스노선 인수업체에 대해 융자 등 각종 지원혜택을 주기로 했다.

서울시는 시내버스 업계의 인수합병을 촉진시키기 위해 노선조정이나 감차 등 경영을 합리화하는 업체에 대해 버스 1대당 1천만원씩 연리 2%,2년 거치 3년 분할상환 조건으로 융자를 해주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또 합병으로 불필요해진 차고지를 시에서 매입해 주거나 도시계획시설을 해제,차고지의 매각대금으로 부채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노선조정으로 발생하는 사각지대에 대해서는 교통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합병법인에 마을버스 면허권을 부여키로 했다.

시는 이와함께 장기적으로 시내버스의 대형화를 유도하기 위해 면허기준 차량대수를 현재의 40대 이상에서 1백대 이상으로 강화하는 내용의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인수합병시에 부담하는 세금도 감면해주기로 했다.

서울시가 작년 하반기부터 운송사업면허를 취소시키거나 업체간 인수합병을 통해 시내버스 구조조정을 추진해 서울시내 버스회사는 86개에서 73개로 줄었다.

시 관계자는 "경영이 부실한 서비스 불량업체에 대해서는 면허취소처분 등 강력한 구조조정을 추진하는 한편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을버스를 투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유영석 기자 yooys@ked.co.kr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