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구제역 발생으로 사람과 가축의 이동이 제한된 파주 화성 용인 등 경기도내 3개 지역은 마을 출입이 번거로워 투표율이 낮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다른지역과 비슷한 투표율을 보였다.

파주시 파평면 금파1리 아랫샘마을 유권자들은 마을진입로에 뿌려놓은 생석회를 신발에 고루 묻히는 소독을 한뒤 마을 밖으로 나와 투표소가 마련된 파평면사무소로 향했다.

용인시 남사면 방아2리 방축마을 주민들도 대기중이던 방역요원들로부터 소독절차를 밟은 뒤 투표에 참가했다.

충남 홍성군 구항면 지역에도 철저한 방역과 소독작업 속에서 별탈없이 투표가 진행됐다.

이날 구항면 사무소에 마련된 구항 1투표소는 입구에 차량용으로 소독약을 뿌린 부직포를 가로로 설치한 데 이어 현관에도 길게 부직포를 깔아 놓아 주민들이 이 위에서 한 줄로 선 채 차례를 기다렸다.

특히 같은 동네 3가구의 한우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장양리 지역 주민들은 "먼저 투표를 하면 감염 우려가 있을 수 있다"며 저녁 때 한꺼번에 차량으로 이동해 투표를 했다.

면 사무소 관계자는 "일부 집중 방역지역에는 마을입구에서 일괄 소독을 하고 주요 도로,면사무소 등 3중으로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어 구제역 감염 걱정은 안해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