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오는 4월부터 인터넷 홈페이지(www.metro.seoul.kr)의 ''자유토론''코너를 시민 전용 게시판인 ''시민 자유토론''과 직원 전용 "직원 자유토론"으로 분리,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시민들로부터 시정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운영중인 이 코너에 시 직원들이 인사.처우 관련 사항 등 일반 시민생활과 무관한 의견들을 게시,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시 관계자는 "올들어 시민 대 직원의 게시판 이용비율이 8대2 정도로 높게 나타나 직원게시판을 따로 운영할 필요성을 느끼게 됐다"고 설명했다.

자유토론 게시판이 분리 운영되더라도 익명성은 보장되며 시민도 직원 전용게시판을 자유롭게 들러볼 수 있다.

시는 그러나 불건전하거나 반사회적인 내용, 과격한 표현, 특정인에 대한 비난의 글 등은 삭제할 방침이다.

양준영 기자 tetrius@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