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학년도 대학입시에서 1백45개 대학이 외교관이나 상사원 자녀 등을 대상
으로 한 재외국민 특별전형을 통해 5천5백93명을 뽑는다.

특히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 1백개 대학은 재외국민의 요건을 완화해 해외
에 거주하는 현지법인 근무자와 자영업자, 연수.유학.출장자 자녀 등에게도
문호를 개방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현승일 국민대총장)는 전국 1백86개 4년제대학
가운데 재외국민 특별전형을 실시하는 1백45개 대학의 모집요강을 모아 6일
발표했다.

요강에 따르면 내년 입시에서 재외국민 및 외국인 특별전형을 실시하는
대학은 1백45개로 지난해(1백27개)보다 18개가 늘었다.

모집인원은 3백44명 많아졌다.

고려대 연세대 경희대 한양대 등 8개 대학은 1백명 이상의 인원을 뽑을 계획
이다.

서울대는 외국근무자 자녀 30명, 외국영주자 자녀 20명 등 전계열에서 50명
씩을 뽑는다.

또 고려대는 1백12명, 연세대는 1백9명을 각각 선발한다.

이화여대는 재외국민 74명 외에 별도로 외국인 학생 37명을 뽑는다.

특히 작년 6월 국적법이 개정됨에 따라 올해 처음으로 서강대 홍익대 세종대
충남대 대진대 등 5개 대학이 2중국적자의 입학을 허용한다.

경북대 덕성여대 등 45개교는 일반적인 재외국민 자격기준(영주교포.해외근
무공무원. 해외상사원 자녀 등)을 적용해 학생을 모집한다.

한양대 건국대 등 32개교는 유학.연수자 자녀를, 건국대 숭실대 등 27개교는
선교사 자녀에게 입학기회를 주기로 했다.

전형은 오는 9월 1일부터 2000년 1월 25일까지 5개월간 대학별로 실시된다.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서강대 이화여대 등 75개교(52%)는 11월에 모집한다

전형은 대부분 논술 면접 구술 서류전형 등으로 이뤄진다.

< 이건호 기자 leekh@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7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