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각에서는 정부와 민주노총이 한때 파업철회를 전제로 합의서 작성까지
검토했던 만큼 재협상 여지가 충분히 있다는 시각도 있다.

정부가 공권력투입이나 민주노총지도부 검거에 적극적이지 않는것도
민주노총에 대한 설득작업의 일환이라는 분석이다.

민주노총 핵심관계자도 "우리는 파업을 위한 파업을 한 것이 아니다"며
정부가 적절한 명분만 세워준다면 노사정위에 참여할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따라서 이번 파업으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민주노총이 6월10일
총파업이전에 정부와의 막후협상을 통해 노사정위원회에 참여할 것이라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