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수부(이명재 검사장)는 김영삼정부 경제실정 수사와 관련, 출국이
금지된 기업인 80여명 가운데 현재까지 56명에 대한 출국금지를 해제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15일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 등 7~8명에 이어 이날 2차로
PCS 및 종금사 조사대상자에 대한 출국금지를 무더기로 해제했다.

이는 기업인 출국금지가 회사경영에 장애가 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출국금지가 해제된 사람은 PCS수사와 관련, 한국통신 이계철 사장과
경상현 전 정통부장관 등 22명이다.

또 LG종금의 서경석 사장을 비롯 금호종금 윤녹현, 경수종금 김정현,
한길종금 민용식, 영남종금 전병학, 삼양종금 최동훈 사장 등 종금사수사
25명과 기아관련자 9명도 포함됐다.

종금협회 주병국 회장은 제외됐다.

기아사태와 관련, 검찰은 한나라당 이신행 의원이 (주)기산 사장시절
회계장부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40~5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밝혀내고 비자금 조성경위와 사용처를 집중 수사중이다.

검찰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산의 부채비율이 92년 2백89.1%에서 96년
7백29.4%로 늘어났고 자기자본 비율은 24.2%에서 12.1%로 낮아졌다"고
밝혔다.

그는 또 "92년까지 흑지를 기록하던 회사가 96년에는 6백50억원의 적자로
돌아서는 등 이 의원의 방만한 경영으로 부실을 초래했다"며 이 의원에게
업무상 배임혐의를 추가 적용할 것임을 시사했다.

검찰은 이 의원이 자진 출석을 계속 거부할 경우 수사관들을 보내 강제
연행할 방침이다.

< 김문권 기자 mk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