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때면 어김없이 추위가 찾아오지만 올해는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다 갑자기 수은주가 급강하하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춥게 느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17일 "찬 공기를 가득 품은 대륙성 고기압이 세력을 확장하면서
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해 수학능력시험 예비소집일인 18일은 전국 대부분
지방이 영하로 떨어지고 바람도 초속 5~7m로 불면서 올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이어 "이번 추위는 수능시험일인 19일 오전까지 이어지다 점차
풀릴 전망인 만큼 수험생들은 두툼한 옷도 좋지만 얇은 옷을 여러벌
준비해 기온변화에 대비하는게 좋겠다"고 밝혔다.

예비소집일인 18일에는 전국이 맑은 가운데 대관령 영하 9도, 청주
영하 5도, 서울 전주 영하 3도 등 전국의 아침기온이 영하 9도~영상 4도로
떨어지고 낮기온도 영상 1~13도에 머물겠다.

또 수능시험일인 19일도 맑은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관령 영하
10도, 대전 대구 영하 3도, 서울 영하 1도 등 영하 10도~영상 3도로
떨어지지만 바람이 다소 약해지고 낮기온도 영상 3~15도로 올라가면서
추위도 점차 풀릴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