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조사부(김영철 부장검사)는 12일 거액의 은행대출을 미끼로
현금 등 6천3백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개인 사업자 박헌용씨에 의해
고소된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의 처남 이상호씨를 13일 오후 2시 소환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재경위 소속 김모 의원과 중소기업은행장에게
대출 청탁했는지 여부와 박씨로 부터 받은 돈의 정확한 명목 등을
조사한 뒤 이씨의 혐의사실이 확인될 경우 사기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에앞서 지난달 2일 이씨를 고소한 박씨를 소환, 정확한
고소취지 및 내용 등에 대해 조사했다.

< 이심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