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중수부는 수사 첫날인 28일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실시한데 이어 29일
에도 "속도전"을 방불케 하는 긴박한 수사모습을 보였다.

또 검찰주변도 이번 사건의 핵심인사들의 소환에 대비, 촉각을 곤두세우는
등 서울 서초동 대검 청사에는 긴장감이 감돌았다.


<>.정태수 총회장이 29일 전격 소환된다는 소문이 청와대에서 흘러나오면서
검찰 주변은 오전부터 이를 확인하느라 분주한 모습.

이에 대해 검찰 고위관계자는 "오늘은 은행장은 물론 그 이상의 핵심 관련자
의 소환도 없다"고 해명했으나 취재진은 반신반의하는 분위기.

검찰의 한 관계자는 "내달 3일 국정조사전까지 정치권을 제외한 주요관련자
들에 대한 조사를 모두 마친다는 것이 기본방침"이라며 "수사의 진행은 생각
하는 것보다 꽤 빠를 것"이라고 말했다.


<>.중수부 수사팀은 29일에도 소재가 파악된 실무진을 중심으로 소환통보를
하는 한편 전날 압수수색한 물품에 대한 목록작성및 분류작업을 계속하는 등
강행군.

검찰관계자는 "압수품이 너무 많아 1~2일가량 압수색을 계속해야 할 것같다"
며 "그러나 단기내에 압수품에 대한 정밀분석작업을 마무리해야 본격 소환
조사가 가능한 만큼 쉴 틈이 없다"고 설명.


<>.수사가 급진전 양상을 보이면서 검찰의 보안대책도 강도를 더해 갔다.

최병국 중수부장은 오전 9시30분께 8층 총장실에 올라가 수사상황을 보고한
뒤 자신의 사무실로 내려와서는 일체 두문불출.

게다가 전날과는 달리 기자들의 부속실 출입까지 봉쇄하는 등 극도의 보안을
유지하느라 안간힘.


<>.최병국 검사장은 설이전에 은행관계자 등에 대한 사법처리가 마무리될
것이라는 정치권의 예측에 대해 "설날 제사를 올리는 것이 우리의 미풍양속
이며 나 역시 원하는 바지만 희망사항과 실제 진행상황은 다룰수 있다"며
가능성을 일축.

최검사장은 이어 "은행감독원의 특별감사도 최소한 2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러나 모든 것은 수사해 봐야 아는 것아니냐"며 묘한 여운을
남기기도.

< 윤성민.이심기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