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장동 워커힐 온천지구와 하계동 서울온천구역에 이어 서초구
양재동에 서울에서 3번째의 온천이 운영된다.

서울시는 28일 서초구청이 신청한 양재동 24의 2 등 삼정인터내셔날이
소유하고 있는 이 일대 6필지에 대한 온천공 보호구역 지정신청을 승인,
온천수를 이용할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양재동 온천공 보호구역은 지난해 1월 서초구청에 온천발견 신고가 접수돼
6월 보건환경연구원과 한국자원연구소 등 전문기관의 검사에서 온천수 적합
통보를 받았다.

이에 따라 이 일대에 이미 들어선 체육시설인 "스포타임" 건물에서 온천수
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 시내에서는 광장동 워커힐 온천지구의 경우 온천공 1곳에서 하루
1천7백톤, 하계동 서울온천구역은 온천공 1곳에서 2백20톤의 온천수가 공급
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