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이계주기자] 충북도는 올해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해외시장개
척단을 파견해 모두 1천68만달러의 계약고를 올렸다고 22일 밝혔다.

계약실적을 보면 지난 6월9일부터 20일까지 이탈리아 그리스 포르투갈 등
남유럽 3개국을 대상으로 한 시장개척때 도내 11개 중소업체가 참가해 4백
49만달러,지난 6일부터 17일까지 인도 스리랑카 파키스탄 등 서남아시아 3
개국의 시장개척에서 9개 업체가 6백19만달러를 계약했다.

또 주요 상품별로는 상반기에 가위 등 주방용품 4백29만2천달러,자수직물
18만1천달러,자동차용품 1만7천달러,하반기엔 점착테이프 4백28만7천달러,압
박붕대 1백15만6천달러,플라스틱 사무용품 41만3천달러,인견직물 24만달러,
오존발생기등 기타 9만4천달러 등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2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