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최수용기자] 전북 고창군이 대우자동차 종합주행시험장의 유치를
위해 조성할 고창지방공단의 착공이 편입부지내 주민들의 반발로 당초 계획
보다 연기될 전망이다.

고창군은 성송면 하고리와 대산면 중산리 일대 1백2만여평 규모의 고창지
방공단을 실수요자개발방식으로 조성키로 하고 지난 95년8월 환경영향평가
를 마친데 이어 11월 전북도로부터 공단지정승인을 받고 오는 11월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대우자동차는 오는 2000년까지 1천5백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주행시험장
을 비롯 기계부품단지를 조성할 계획으로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공단편입부지내의 70여가구 3백여명의 주민들은 논.밭.임야의 평
균보상비가 평당 1만5천원에 불과해 이주후 생계유지를 위한 최소한의 보장
도 되지 못한다고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같은 보상기준으로는 1 미만의 영세농의 경우 영농부채 등을 제외하면
손에 쥐게될 보상비가 3~4천만원에 불과해 새로 주택과 농토를 마련하기가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민들은 생존권 유지를 위해서는 현재의 보상가보다 최소한 두배이상이
올라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이에따라 군은 편입토지 보상가를 예상 평균감정가격인 평당 1만5천원보다
많은 3만원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대우자동차측과 협의하고 있다.

또 군은 이주대책으로 공단내 주거단지 입주와 근린생활시설지구를 이용
한 각종 서비스업 운영 및 공단 직원채용 등을 알선할 계획이다.

고창지방공단에는 82만평 규모의 자동차종합주행시험장을 비롯 22개 대우
자동차 협력업체가 입주하고 3만평 규모의 주거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6일자).